쪽지함 | 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 전체블로그   
  갤러리 아쉬 (구)써니 갤러리
  블로그  메모로그  포토로그  UCC로그 안부게시판 | 태그   
아쉬 (sunnygallery)
갤러리 써니가 갤러리 아쉬로 새롭게 출발합니다.
프로필  쪽지  이웃추가
 전체보기(138)
 갤러리아쉬 헤이리(2)
 Gallery aHsh (2)
-------------------------
 전시 2017(6)
 전시 2016(7)
 전시 2015(8)
 전시 2014(12)
 전시 2013(14)
 전시 2012(4)
 전시 2011(7)
 지난 전시(4)
-------------------------
 갤러리 아쉬 서래(0)
 전시 2016(4)
 전시 2015(9)
-------------------------
 Sunny Ceramic Art(3)
-------------------------
 아기자기 도자기(55)
 세라믹 아카데미(1)
 게시판(0)
 게시판(0)
 게시판(0)
태그  
강성은, 설박, 먹, 헤이리, 아쉬, 갤러리아쉬, aHsh, gallery, 진행중, 갤러리 아쉬, 소장전, 전시, gallery ahsh, 윤석남, 최인호, carniva, l카니발, 셧다운, Skinner Box展, 김은정, 양현모, 편지원, 고헌, KOHHON, alterscape, 서래아쉬, 조원강, 개인전, 서래전시, 봄전시, 아쉬갤러리, aHsh gallery표리경, 박효빈, 최지현, 손진형, 안민정, 이선경, 이피, 정지선, 정상열, galleryahsh, 박재환, 신원삼, 오택관, 사각관계, 나진숙, 김명화, 이동주, 지영, 허수영, gallery sunny, 5.12-6.10, 김미경, 나지석, 무지개, 무지개사태, 양평, 갤러리소밥, 레진, 반려견, 끈, 3월전시, 서래마을, 서래마을갤러리, 도자, 강좌, 전문, 세라믹, 아카데미, 체험, 모집중, 2015, 수강, 전문강좌, 미디어, 연말, 연합, ponetive, media art, 세라믹아트, 써니, 도자기, 리빙아트, 화병, 인테리어, 도자기아카데미, 페인팅체험, 도자기체험, 체험중, 도자기페인팅, 도자기만들기, 핸드페인팅, 전사체험, 물레체험, sunny gallery, 써니세라믹, 손진형개인전, 서래마을전시, 손진형작가, 말그림, 숨겨진 온도, 한석경, 아기자기, 도자체험, 세라믹페인팅, 머그잔페인팅, 도자강좌, 도자아카데미, 세라믹아카데미, 김윤경,
모두보기
최근덧글  
다녀간블로거  
 컴프에비뉴&컴프하우스
 옛생활 체험박물관 타임..
 dasom님의 블로그
 상상그림다방
 갤러리MOA
 갤러리MOA
 소품가게 베리베리
 
이웃블로그  
be colored 김시은, 손우정 2017.10.14 ~ 11.04
2017/10/14 01:35
http://heyri.net/blog/postview.asp?b_id=sunnygallery&idx=6824 
홈페이지 게시물 02(1).jpg
홈페이지 게시물 01(1).jpg
www.galleryahsh.com
 
 
 
덧글 쓰기  |  엮인글 쓰기 스크랩하기
기억의 곁에 머물다_당신은 박노을, 최챈주, 최지현 2017.09.01~09.30
2017/08/28 19:55
http://heyri.net/blog/postview.asp?b_id=sunnygallery&idx=6716 
heyri(12).jpg
www.galleryahsh.com
 
 
덧글 쓰기  |  엮인글 쓰기 스크랩하기
Dual Exhibition - alterscape Taekwan O & Yoonjung Seo 2017.6.17-7.22
2017/06/21 15:43
http://heyri.net/blog/postview.asp?b_id=sunnygallery&idx=6616 
alter-heyri.jpg
www.galleryahsh.com
 
 
Alterscape : 오택관 & 서윤정 2인전에 부쳐 이 재 걸(미술평론가, 미술사학박사) 무엇에 의한, 무엇을 위한 상(image)인가? 이러한 동시대적 인식 안에서 작가 오택관, 서윤정의 전시는 참으로 반갑다. 시각 경험으로는 다 알 수 없는 우리의 참된 현실을 탐색하고, 그것을 예술의 재현 대상로 삼는 이 두 작가는 이번 展을 통해 감상자들의 눈과 정신에 특별한 울림을 전달한다. 그동안 다양한 전시를 통해 대중에게 한국 현대미술의 새로운 가능성과 기대를 심어준 이 두 작가는 기법적, 미학적 측면에서 많은 흥미를 갖춘 신작들과 함께 다시 대중 앞에 섰다. 무엇보다도 이번 전시는 현대 사회의 생태와 본질을 꿰뚫는 날카로운 안목으로 디지털적 감성이 충만한 오늘날 우리의 심리적 혼란을 고스란히 재현한다. 두 작가가 보여주는 이미지는, 경험하고는 있지만 그 경험을 인식할 수 없는 우리 정신의 ‘또 다른 풍경, Alterscape’로 제시되었다. 이번 전시를 통해 두 작가는 21세기 인간이 감각하는 수많은 사건의 흔적을 쫓으면서 이미지를 존재의 생존환경에 깊게 관련시킨다. 작가 오택관의 신작들은 무엇보다도 담론적 완성도가 돋보인다. 오택관은 기존의 작풍을 유지하면서도 ‘화면을 어떤 풍경의 구조적 지점과 사유 된 메타포로서(김복수)’ 제시하는 데 그치지 않고, 화면을 더욱 강한 확신으로 쪼개고 교차시킴으로써 세계가 가진 ‘내면의 힘’을 거침없이 드러내고 있다. 그가 만들어 내는 이미지들은 수없이 겹치며 기하학적 구조를 이루는 색과 선들이 벌이는 차이(différence)와 반복(répétition)의 변주곡이다. 작가의 회화는 무한한 변형의 가능성 안에서 침투와 교차 배열의 실천을 통해 형상의 ‘역행적 진화’를 본격화시키는 곳이다. 오택관은 종전의 <그래픽쳐스(graphics+pictures)> 시리즈와 같은 연결 선상에 있다. 작가는 도시적 속도와 날카로운 기계음 그리고 자연의 현란한 변화와 우발성의 총체적인 풍경을 회화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 중요한 점은 이 난무하는 이미지의 힘이 이번 전시를 통해 원초적 의미를 분명히 획득했다는 것이다. 작가는 더 확신에 찬 어조로 타협을 위한 절제를 용납하지 않으며, 일상이 남긴 당혹스러운 잔상을 냉정하게 기록한다. 진짜이면서 현실에서 감각되지 않는 세계, 시끄러운 모든 것들이 무한의 시간으로 빨려 들어갈 것 같은 세계, 이미지가 무한 증식하고 무한 반복하는 이미지만을 위한 이미지의 공간.., 작가는 인간 정신의 가장 순수한 모방 욕망을 ‘분노’에 가까운 날카로운 패턴들로 표출한다. 그래서 작가는 절대 완성되지 않는 어떤 구조들을 끊임없이 만들어 낸다. 이는 구조의 완성이 목표가 아니라 구조의 끝없는 생성 자체만이 문제 되기 때문인데, 그래서인지 현란한 직선과 색채들이 만드는 그의 화면은 하나의 고정된 공간이 아니라 번뜩이는 ‘찰나’만을 위한 구조로 보인다. 이제 그에게는 수많은 모더니스트가 꿈꿨던 추상(abstraction)을 향한 맹목적 애정도 없다. 오직 붓과 물감만을 이용해 정신에 일어난 사건을 꼭 붙잡고자 한다. 추상을 닮았으나 오히려 실재를 묘사한다. 그리고 그 ‘실재’는 ‘외관의 실재함’이 아니라 외관의 원인이자 궁극의 실체로서의 그것이라고 확신한다. 컴퓨터 스크린 내부에서 쏟아져 내리는 전자 기호와 이진법들의 알 수 없는 파편들이 만들어 낸 세계처럼 오택관의 이미지는 모든 현대적 감수성이 형상으로 드러나기 전에 거치는 곳이자, 현상이 잠재되어 현실로의 수축을 기다리는 이미지의 모체(matrix)이다. 작가는 그래서 카오스를 현상 발생의 근원으로 파악하는 21세기형 붓질을 감행한다. 외관이 몰락함에 따라 미시계로 진입한 그의 이미지는 이제 눈에 보이는 것을 허락하지 않고 보이지 않는 것의 혼란스런 질서를 현실로 받아들인다. 작가에게 하나의 이미지는 정신에 외상처럼 새겨진 이미지들의 잔상이 된다. 작가 서윤정이 보여주는 ‘Alterscape’는 또 다른 미술적 시도이다. 인식 과정에서 발생한 이미지들이 감각의 세계인 현실로 이동해 있다. 작가에게 이미지란, 일상에 뜬금없이 나타난 ‘비-일상’의 경험이다. 2차원의 평면이미지가 3차원의 오브제가 되고, 그림이 조각이 되며, 일상이 미술이 된다. 이 전환의 과정에서 형식은 구차한 것이 되어 결국 그녀의 ‘오브제-회화’들은 현실에서 흩뿌려지거나 아무렇게 놓이면서 하나의 우발적 사건이 된다. 서윤정의 작품은 감각과 지각, 증식과 종결, 미술과 장식, 축제적 난잡함과 이성적 난잡함이 모두 집결하는 혼란스런 풍경이다. 그래서 작가의 작업은 이미지와 공간과의 ‘곤란한 관계 맺기’의 일례로서 손색이 없다. 이런 관계 맺기로 만들어지는 ‘오브제-회화’들은 그녀가 매일같이 경험하는 일상의 공간 속에서 체험한 수많은 이미지로부터 시작된다. 그리고 작가의 ‘오브제-회화’들은 어디 한 곳에 고정된 이미지의 진실이 아니라, 이미지로 촉발된 심리적 진실을 가리킨다. “그것은 집, 작업실과 같은 실재의 물리적 공간이 될 수도 있고, 인스타그램과 같이 SNS상에서 경험하는 가상의 공간(남의 집 침실의 체크무늬 이불커버, 파리의 한 가정집의 테이블 위 와 같은)도 될 수 있다. 나는 내가 매일 접하고 흡수하는 수많은 이미지를 의식적 혹은 무의식적으로 재조합하여 또 다른 이미지들을 추출한다.” - 작가 노트 중 작가는 이미지를, 그것이 평면이건 입체이건 간에, 경험의 산물로서 정신의 ‘소품(props)’이라고 말한다. 그래서인지 그것들은 독립적으로 의미를 가질 수 없다. 놓인 장소, 붙여진 벽면, 이미지의 방향, 전체 공간에서의 위상, 그리고 작가와의 거리와 시각적 효과 같은 것들이 주는 인식의 차이에 의해 의미가 수시로 바뀐다. 키네틱 극장(kinetic théâtre) 같기도 하고, 어지럽힌 작업실 같기도 하고, 옵아트 전시장 같기도 하고, 몬드리안의 꿈 속 같기도 하고, 스마트폰의 정신없는 화면 이동 같기도 하다. 결국, 변하고 움직이는 것은 이 소품들이 아니라 감상자인 인간 주체이다. 서윤정은 바로 이 지점에서 우리 현실의 인식 변화를 유도한다. 눈을 크게 뜨고 보기도 하고, 단번에 훑어보기도 하며, 무의식중에 스치듯 보기도 하는 모든 일상의 이미지들은 그대로의 모습일 뿐, 그것들에 변화와 운동을 가하는 것은 오히려 주체의 변화와 운동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소품은 그저 놓여 있을 뿐, 그것으로 야기된 혼란은 오롯이 인식 주체인 우리의 몫이 된다. 이런 의미에서 서윤정에게 이미지들은 오택관의 이미지들과는 다르게 지극히 상대적인 것들이다. 오택관의 세계가 광속 운동하는 이미지가 우리를 에워싸는 형국이라면, 서윤정의 세계는 멈춰진 이미지들을 우리가 광속 운동으로 관통하는 형국이다. 따라서 서윤정의 작품은 상대적인 변화와 상대적인 인식의 창발을 목표로 정한다. 그리고 그녀의 평면이미지와 입체이미지는 공간과 하나의 구조로 흡수되어 설치의 묘미를 드러낸다. 이런 식으로 서윤정의 ‘곤란한 관계 맺기’는 일상에 대한 인식의 변이(variation)를 끝없이 만들어 낸다.
덧글 쓰기  |  엮인글 쓰기 스크랩하기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