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함 | 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 전체블로그   
  갤러리 아쉬 (구)써니 갤러리
  블로그  메모로그  포토로그  UCC로그 안부게시판 | 태그   
아쉬 (sunnygallery)
갤러리 써니가 갤러리 아쉬로 새롭게 출발합니다.
프로필  쪽지  이웃추가
 전체보기(138)
 갤러리아쉬 헤이리(2)
 Gallery aHsh (2)
-------------------------
 전시 2017(6)
 전시 2016(7)
 전시 2015(8)
 전시 2014(12)
 전시 2013(14)
 전시 2012(4)
 전시 2011(7)
 지난 전시(4)
-------------------------
 갤러리 아쉬 서래(0)
 전시 2016(4)
 전시 2015(9)
-------------------------
 Sunny Ceramic Art(3)
-------------------------
 아기자기 도자기(55)
 세라믹 아카데미(1)
 게시판(0)
 게시판(0)
 게시판(0)
태그  
강성은, 설박, 먹, 헤이리, 아쉬, 갤러리아쉬, aHsh, gallery, 진행중, 갤러리 아쉬, 소장전, 전시, gallery ahsh, 윤석남, 최인호, carniva, l카니발, 셧다운, Skinner Box展, 김은정, 양현모, 편지원, 고헌, KOHHON, alterscape, 서래아쉬, 조원강, 개인전, 서래전시, 봄전시, 아쉬갤러리, aHsh gallery표리경, 박효빈, 최지현, 손진형, 안민정, 이선경, 이피, 정지선, 정상열, galleryahsh, 박재환, 신원삼, 오택관, 사각관계, 나진숙, 김명화, 이동주, 지영, 허수영, gallery sunny, 5.12-6.10, 김미경, 나지석, 무지개, 무지개사태, 양평, 갤러리소밥, 레진, 반려견, 끈, 3월전시, 서래마을, 서래마을갤러리, 도자, 강좌, 전문, 세라믹, 아카데미, 체험, 모집중, 2015, 수강, 전문강좌, 미디어, 연말, 연합, ponetive, media art, 세라믹아트, 써니, 도자기, 리빙아트, 화병, 인테리어, 도자기아카데미, 페인팅체험, 도자기체험, 체험중, 도자기페인팅, 도자기만들기, 핸드페인팅, 전사체험, 물레체험, sunny gallery, 써니세라믹, 손진형개인전, 서래마을전시, 손진형작가, 말그림, 숨겨진 온도, 한석경, 아기자기, 도자체험, 세라믹페인팅, 머그잔페인팅, 도자강좌, 도자아카데미, 세라믹아카데미, 김윤경,
모두보기
최근덧글  
다녀간블로거  
 컴프에비뉴&컴프하우스
 옛생활 체험박물관 타임..
 dasom님의 블로그
 상상그림다방
 갤러리MOA
 갤러리MOA
 소품가게 베리베리
 
이웃블로그  
2014년 제 2회 갤러리 아쉬_카니발 展 2014.08.14~08.31
2014/08/14 16:57
http://heyri.net/blog/postview.asp?b_id=sunnygallery&idx=4735 
carnival_hb.jpg
www.galleryahsh.com
 
 
삶은 전쟁이라고 합니다. 먹고, 숨쉬고, 자고, 일하고… 모든 것이 전쟁이라는 뜻입니다. 경쟁의 하루하루는 소수의 승자와 대다수의 패자를 만들어갑니다. TV속 프로그램도 순위의 매김으로 가득합니다. 요즘은 예술분야 조차 등수가 매겨지는 방송을 봅니다. 우리는 경쟁의 교육에서 조차 평화를 사랑하는 방법에 대해 수없이 배워 왔지만, 현실은 온통 전쟁에 관한 이야기뿐 입니다. 여러분은 왜 작업을 하십니까? 여러분은 오늘도 전투의 나날을 보내십니까? 진정, 현실의 진실이 매일 싸움이고 이겨야만 살아 갈 수 있는 곳이더라도 적어도 예술의 분야 만큼은 다른 생각을 해볼 수 있지 않을까요. 우리는 군인이 아닙니다. 더군다나 우리의 붓끝과 손끝은 경쟁자를 따돌리기 위한 총과 검이 아닙니다. 지난 역사 속에 가장 무서운 단어가 전쟁이었습니다. 그러나 그 결과는 승자와 패자도 없는 오로지 빼기를 위한 뺄셈이었습니다. 지나친 경쟁 사회의 속에서 지나처버린 마음의 여유를 돌아볼 시기 입니다. ‘갤러리 아쉬_카니발展’ 이 잠시나마 여유를 가질수 있는 이벤트가 되어지길 바랍니다. “덕수궁 박물관에 청자 연적이 하나 있었다. 내가 본 그 연적은 연꽃 모양을 한 것으로, 똑같이 생긴 꽃잎들이 정연히 달려 있었는데, 다만 그중에 꽃잎 하나만이 약간 옆으로 꼬부라졌었다. 이 균형 속에 있는 눈에 거슬리지 않은 파격이 수필인가 한다. 한 조각 연꽃잎을 꼬부라지게 하기에는 마음의 여유를 필요로 한다. 이 마음의 여유가 없어 수필을 못 쓰는 것은 슬픈 일이다. 때로는 억지로 마음의 여유를 가지려 하다가는 그런 여유를 갖는 것이 죄스러운 것 같기도 하여 나의 마지막 십분지 일까지도 숫제 초조와 번잡에 다 주어버리는 것이다.” -피천득, 청자연적中- Gallery aHsh 2014_Carnival -slack- 카니발의 익명성 속에 숨으십시요. 여러분의 작품 뒤에 숨으십시요. 숨박꼭질을 하듯, 참여한 우리 모두는 술래가 되어 작가를 찾아봅시다. 엔딩 날 가면을 벗고, 자신의 작품 앞에 나타날 때 까지. 카니발은 카톨릭 국가의 사육제 즉, 사순절 기간(고기를 먹기 금지), 전에 마음껏 고기를 먹는 기간에서 의미가 왔습니다. 어원인 라틴어는 "고기여, 안녕" 이란 뜻입니다. 작가의 삶이 마치 고기를 먹지 못하는 사순절 처럼 고난의 기간이라면, 갤러리 아쉬의 카니발이 마음껏 고기를 먹는 기간, 마음껏 다른 사고를 받아들여 보는 단 한 번의 순간이 될 수 도 있지 않을까 합니다.
덧글 쓰기  |  엮인글 쓰기 스크랩하기
Siesta_여섯번째시간展 2014.06.14~07.13 김아영,지영
2014/06/09 15:27
http://heyri.net/blog/postview.asp?b_id=sunnygallery&idx=4486 
siestaaj_60x150_h.jpg
siesta_b.jpg
www.galleryahsh.com
 
 
 
덧글 쓰기  |  엮인글 쓰기 스크랩하기
Rosso e Blu,냉정과 열정展 2014. 4.26~6.1 고 헌, 김미경
2014/05/01 14:24
http://heyri.net/blog/postview.asp?b_id=sunnygallery&idx=4386 
reb_web.jpg
www.galleryahsh.com
 
 
덧글 쓰기  |  엮인글 쓰기 스크랩하기
1 2 3 4